프리미엄 워터!

질산염
0 mg / l (검출 한계량보다도 낮은 수치)
칼륨
18,4 mg / l
마그네슘
53,7 mg / l
180°C에서의 건조잔유물
1158 mg / l
중탄산염
1128,9 mg / l
pH (수소이온농도)
6,2
칼슘
79.1 mg / l
염화물
44,2 mg / l
황산염
20,4 mg / l
나트륨
207,9 mg / l
유래
생제롱(Saint-Géron)은 루아르 북부 고유의 천연 스파클링 미네랄 워터로, 지하 깊은 곳에서부터 직접
생산됩니다. 오랜 시간에 걸친 지면의 지질학적 변화는 물의 특성과 순도를 향상시켜 왔습니다.
성분
웰빙을 위한 물
성분에는 소화를 촉진시키는 중탄산염, 기억력을 활성화시키는 마그네슘, 그리고 장수를 돕는 리튬을
비롯한 20여가지 미네랄을 함유한 반면, 질산염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섬세한 기포, 균형 잡힌
미네랄 덕분에 맛이 매우 가벼우며, 고품격 식사에 안성맞춤입니다.
역사
로마시대 광천수
‘갈리아 전쟁(La Guerre des Gaules)’에서 줄리어스 시저(Julius Caesar)가 인용한 바 있는
생제롱(Saint-Géron)은 16 세기에 유명해지기 시작했습니다. 19 세기에는 산업 박람회에서 많은 메달을
수상했고, 세계적으로 맹활약하며 20세기 초까지 번창하였습니다. 21세기의 시작은 새로운 시대를
열었습니다.
생활의 예술
어떤 자리에도 어울리는 최상의 파트너
생제롱(Saint-Géron)은 입 안을 메우는 우아함과 완벽히 중성적인 맛을 지닌 가벼운 워터로, 함께 했을
때 좋은 음식과 와인의 풍미를 충분히 감상할 수 있습니다. 생제롱(Saint-Géron)은 그 어떤 음식과도
조화를 이룹니다.